설 명절 증후군 원인 명절에 듣기 싫은 말

 

명절에는 오랜만에 친인척들이 모여서 즐거운 시간을 함께 보내는 명절이 되도록 서로 노력하고 배려하는 시간이 되어야할 것 입니다.

 

많은 분들이 설 명절 증후군 원인이 되는 여러가지 상황에 대해서 힘들어 하고 특히 명절에 듣기 싫은 말들로 상처를 받게 되고 아예 명절에 듣기 싫은 말로 부터 피하기 위해서 보고 싶은 친인척을 방문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는 것 입니다.

 

오늘부터 거의 본격적인 명절 연휴가 시작되면서 명절 분위기가 물씬 풍기며 오랜만에 보는 친인척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시간들이 이어지게 됩니다.

 

 

 

 

설 명절이라서 멀리 떨어져 있거나 혹은 살기 바빠서 오랜만에 만나는 친인척들을 보면서 그동안 만나지 못했던 여러가지 궁금증에 대해서 마구잡이로 물어보고 근황이 궁금할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생각해봐야할 부분이 해당 질문을 받아들이고 답해야 하는 상대방 친인척의 입장도 생각해줘야 한다는 것 입니다.

 

사실 현실적인 부분에서 여러가지 질문에 대해서 대답하기 힘들고 어려운 본인 입장에서는 너무 괴로운 질문들도 많다는 사실입니다.

 

 

 

 

 

 

설 명절 증후군 원인 명절에 듣기 싫은 말

 

특히 아직 결혼을 하지 못한 노총각 노처녀들의 경우 설 명절만 되면 상당히 괴로운 질문이 있는데 결혼 언제하느냐 혹은 애인이 있느냐 하는 질문 입니다.

 

묻는 입장에서는 정말 아무것도 아닌데 질문에 답해야 하는 노처녀 노총각은 해당 질문에 대한 대답을 하기 너무 괴로운 부분이라는 사실 아셔야할 부분이라는 것 입니다.

 

 

 

 

 

 

친인척들의 관심어린 질문 애인은 있느냐 혹은 결혼언제 할거냐는 소리에 노처녀 노총각들은 정말 도망가고 싶은 맘이 간절하고 설 명절 증후군 원인이라는 사실 아셔야 할 부분이라는 것 입니다.

 

하지만 노쳐녀 노총각만의 문제가 아니라 결혼 이후에는 아기 언제 낳느냐 집을 언제 사느냐 혹은 학생들의 경우에도 반에서 몇등하느냐 공부는 어느정도 하느냐 혹은 아직 취업못한 친인척에게는 언제 취업하느냐 어디 취업할려고 하느냐 는등 당사자에게는 상당히 괴로운 질문이라는 것 입니다.

 

 

 

 

 

 

설 명절 증후군 원인 명절에 듣기 싫은 말

 

오랜만에 만나서 매우 반갑고 궁금한 점들이 많지만 이런 궁금증에 대해서 답해야 하는 입장에서는 정작 매우 난처하고 힘들어 할 수 있고 심지어 상처가 될 수 있으므로 자제해야할 부분들이 있다는 것 입니다.

 

먼저 공부하는 학생의 경우에는 명절에 듣기 싫은 말을 살펴보면 주로 공부와 관련해서 상당히 예민하게 반응하게 되는데 공부는 잘하고 있니 반에서 몇등하고 있니? 라는 질문입니다.

 

사실 이런 부분은 공부잘하는 학생들에게도 상처가 더 잘할 수 있는 부분이 있어서 상처가 될 수 있고 특히나 공부보다 다른쪽에 뜻을 두고 있어서 성적이 나쁜 학생에게는 실제 얼굴을 들 수 없을 정도로 창피한 상황이 될 수 있다는 것 입니다.

 

 

 

 

이런 듣기 싫은 말보다는 오히려 용돈을 두둑히 주거나 덕담을 한마디 해주는것이 상대 학생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요즘의 불경기로 인해서 취업준비생의 경우에도 취업이 큰 장벽으로 힘들어 하고 있는데 대학을 졸업한지 1~3년차 정도되는 경우 아직 변변히 직장을 잡지 못한 경우가 많고 취업에 대한 걱정이 스스로에게도 많은 스트레스로 작용하고 있다는 사실 상기 해야 할 부분입니다.

 

 

 

 

 

 

아직 취업을 못하고 있는 친인척에게 아직 취업안했으면 어디로 언제 취업을 할것인지 물어본다면 참 너무 힘든 질문 명절에 듣기 싫은 말이 될 수 있습니다.

 

항상 부족한 용돈으로 힘들어 하는 취업준비생에게 두둑한 명절 용돈을 건네 주는것이 더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아직 결혼을 못한 노총각,노처녀들의 경우 가장 히스테리가 큰 경우이고 거의 명절 증후군도 상당한 편이라고 할 수 있는데 혼기가 꽉찬 노총각이나 노처녀들의 경우 명절이 되면 친인척들의 결혼언제하냐는 소리에 도망가고 싶을 정도로 스트레스가 엄청 심한 질문이라고 이미 많은 분들이 아시고 계십니다.

 

 

 

 

 

 

노총각 노처녀에게 차라리 소개팅을 시켜줄려고 노력하는것이 훨씬 그들에게 도움이 되는 부분이고 결혼 질문이나 애인에 대한 지문은 스스로가 하기전에 그냥 가만히 지켜 보는것이 좋습니다.

 

이외에도 갓결혼한 부부에게는 언제 아기 가질 것인가 하는 질문 둘째 언제 가지냐 혹은 아들 안낳냐 하는 질문들 명절 증후군 원인이 되는 질문들 이므로 주의해야 할것 입니다.

 

여러가지 상황에 따라서 해도 되는 질문들 혹은 비슷한 연배들과 고민이 같은 사람끼리의 비슷한 질문을 주고 받는 것과 많이 다른 설 명절 증후군 원인 될 수 있는 명절에 듣기 싫은 말 반갑운 마음에 여러가지 질문들 할 수 있지만 조심해야할 부분들이란 사실 알아야 할 부분입니다.

 

 


Posted by 의료실비보험 비교사이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딤이 2015.02.18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설날 듣기 싫은 말은 안한는게 좋겠지요~~
    어른들이 걱정으로 한다는 말이 상처줄때가 있죠.
    어째든 즐거운 설날 분위기 만끽 하세요^^

  2. The 노라 2015.02.18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친척이 명절에 만나면 서로 덕담이나 주고 받으면 좋을 것을 꼭 듣기 싫은 말 하는 분들이 계시긴 하죠.
    어른들은 걱정되어서 그런 말씀하신다지만, 듣는 본인이 제일 괴로운 상황인데...
    이번 명절에는 어른들께서도 그런 말씀들은 좀 줄여주실 거예요. ^^*

  3. 도느로 2015.02.18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나이에 매밴 듣는 소리가 있답니다. ..
    정말 한했으면 싶은데..하는 소리를 올해도 또 들어야겠죠?
    그냥 넘겨버릴라고요 ㅎㅎ
    설날 잘 지내세요^^

  4. 톡톡 정보 2015.02.18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녀갑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고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5. 유라준 2015.02.18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명절되세요.

  6. 늙은도령 2015.02.18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 명절 증후군이라는 단어 자체가 참 무서운 것입니다.
    프레임을 설정하기 때문입니다.
    가족들 간의 만남에서 여러 가지를 물어보고 미래를 걱정해주고 하는 것은 당연한데 그것이 스트레스가 되도록 만들어 갑니다.
    그렇게 우리는 가족 간에서도 파편화되고 갈라지게 됩니다.

    가족 간의 대화가 이렇게도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누구와의 대화에서도 마찬가지가 되지요.
    정말 걱정입니다.
    언론과 방송이 쏟아내는 단어들이 우리의 의식을 지배합니다.

    • Soylent jjirr 2015.02.18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옳은 말씀해주시네요. 오랜만에 만난 가족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낼 명절인데, 명절 증후군이라는 단어가 명절의 의미를 무색하게 만드는 것 같아요 ㅠㅠ

  7. 낮에도별 2015.02.18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로가 배려해야겠어요 ^^ 즐거운 멸절 보내세요

  8. 핑구야 날자 2015.02.18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고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9. 초록배 2015.02.18 2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절에 도망가는 분들도 있더군요. ㅎㅎ

  10. 금정산 2015.02.18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명절 설입니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11. Soylent jjirr 2015.02.18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만나서 할 얘기가 없으니 형식적인 조언이나 질문을 던지는 건 이해하지만, 그래도 그런 질문에 맞고 속에 피멍이 드는 건... ㅠㅠㅠ
    저는 몇 년 전에 수능을 잘 못봐서 속상해하고 있었는데 친척 할아버지 한 분이 차라리 재수를 하지 그러냐라고 던진 한 마디가 얼마나 서러웠던지... 그 날 이불 뒤집어쓰고 밤새도록 서럽게 울었네요.